국립국어원 우리말 다듬기 다음은 말 선호도 조사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국립국어원 온라인 소식지 쉼표, 마침표.

네비게이션 궁금한우리말

다듬은 말 알아보기

‘덧두리’ 대신 넉넉하게
‘덤’을 주는 여유를 누려 보자

  가정의 달이라고 주변에 선물을 해야 할 일이 많습니다. 날씨가 화창하니 걸어서 시장에 나가 봐야겠습니다.

  길을 걷다 보면 찻길과 인도 사이에 차량의 진입을 막고 보행자를 보호하려고 설치된 굵은 말뚝 같은 것이 보입니다. 이것을 ‘볼라드’라고 하던데, 처음 들었을 때는 무슨 말인지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국립국어원에서는 이 말을 ‘길말뚝’이라고 다듬었습니다. ‘길말뚝’이라고 하니 금세 이해할 수 있지 않습니까?

길말뚝이 있는 도로

• 볼라드(bollard) → 길말뚝

  이렇게 보행자의 안전을 위해 차량이 인도로 진입하는 것을 막는 ‘길말뚝’이 규정에 맞지 않게 설치되어 오히려 보행자의 안전을 위협하는 일도 있다고 합니다. 네모난 돌로 만드는 것보다는 부딪혀도 다치지 않게, 둥그렇게 부드러운 재질로 만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특히 앞이 잘 안 보이는 사람에게는 ‘길말뚝’이 흉기가 되기도 한다니 말입니다.

  대형 상점 등에서 치약과 같은 생필품이나 과자 같은 먹거리를 사려고 할 때, 원래 사려는 물건에 똑같은 제품을 하나 더 붙여 놓고는 ‘원 플러스 원’이라고 합니다. 하나를 사면 하나를 더 준다는 겁니다. 이때 ‘원 플러스 원’은 우리말로 뭐라고 해야 할까요? 그냥 직역해서 ‘하나 더하기 하나’라고 할까요? 꼭 같은 말은 아니지만 우리말에 ‘덤’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1+1 행상 상품 홍보

: 제 값어치 외에 거저로 조금 더 얹어 주는 일. 또는 그런 물건
        예) 사과 열 개를 사면 으로 하나 더 드립니다.

  ‘덤’은 물건을 사면 공짜로 더 얹어 주는 것을 말합니다. ‘원 플러스 원’도 하나는 제값을 주고 사는 것이지만 하나는 공짜로 거저 딸려 오는 것이므로 ‘덤’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이처럼 물건을 덤이나 공짜로 얻는 일과는 반대로 원래 값보다 더 줘야 살 수 있을 때도 있습니다. 이럴 때 떠오르는 말이 어떤 말인가요? ‘프리미엄’인가요? ‘프리미엄(premium)’은 ‘규정 이상의 시간이나 생산에 대하여 지불하는 금액’이나, ‘일정한 가격, 급료 따위에 여분을 더하여 주는 금액’ 즉, ‘할증금(割增金)’입니다.

• 성수기라고 몇 곱절의 프리미엄을 더 얹어 주고 겨우 방을 구할 수 있었다.

  이 ‘프리미엄’이라는 말을 대신할 수 있는 말이 ‘웃돈’입니다.

웃돈: 본래의 값에 덧붙이는 돈 ≒덧돈
        예) 구하기 어려운 약이라 웃돈을 주고 겨우 구해 왔어요.

  ‘웃돈’을 ‘덧돈’이라고도 하는데, 이 말과 매우 비슷한 뜻의 말로 ‘덧두리’라는 말이 있습니다.

덧두리: 정해 놓은 액수 외에 얼마만큼 더 보탬. 또는 그렇게 하는 값
        예) 요새 물건이 달려서 덧두리를 주고도 구하기가 어려워요.
• 프리미엄(premium) → 웃돈, 덧두리

  이처럼 ‘프리미엄’은 ‘웃돈’이나 ‘덧두리’로 대체할 수 있습니다. 한편, 녹지대가 많아 공기가 맑고 조망권과 일조권이 충분히 확보되는 점 때문에 본래의 아파트 값에 덧붙는 값을 ‘그린 프리미엄(green premium)’이라고 합니다. 이 말을 ‘환경덧두리’로 순화한 것도 참고할 만합니다.

  물건을 사러 시장이나 상점에 갈 때 여러분은 쇼핑백을 들고 가시나요, 장바구니를 들고 가시나요? ‘쇼핑백’과 ‘장바구니’의 용도가 다르다고 생각하시나요?

  쇼핑백을 들고 쇼핑몰이나 쇼핑센터, 쇼핑 타운에 가서 쇼핑 카트를 밀고 다니며 쇼핑하는 것과, 장바구니를 들고 상가나 종합 상가에 가서 밀차를 밀고 다니며 장보기하는 것은 사는 물건 종류가 다른 것일까요?

장바구니와 쇼핑카트

• 쇼핑백(shopping bag) → 장바구니
• 쇼핑몰 → 상점가, 상가
• 쇼핑센터, 쇼핑 타운 → 종합 상가, 상점가, 시장
• 쇼핑 카트 → 밀차, 장보기밀차, 장보기수레
• 쇼핑 → (시)장보기, 물건사기

  알뜰 구매를 하려면 특정 시간대나 요일에 할인을 많이 해 주는 ‘반짝 할인’도 유용합니다. ‘타임 서비스’나 ‘반짝세일’보다는 ‘반짝 할인’이 더 쉽게 와닿지 않나요?

• 타임 서비스 → 반짝 할인

  반짝 할인을 이용하는 것도 유익하지만, 관련 있는 물건을 함께 묶어서 팔거나 낱개가 아닌 여러 개를 묶어서 파는 ‘꾸러미 상품’도 알뜰 구매의 한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조금 깎아 준다는 유혹에 필요 없는 물건을 사는 일은 없어야겠지요.

• 패키지 상품(package --) → 꾸러미 상품, 기획 상품

  날씨는 화창하지만 황사나 미세 먼지가 많은 날에는 집에서 인터넷으로 물건을 사는 것도 편리합니다.

• 인터넷 쇼핑몰 → 누리 상가
• 홈 쇼핑 → 안방 구매

‘원 플러스 원’이라고 하기보다는 ‘덤’이라고 하고, ‘프리미엄’이라고 하기보다는 ‘웃돈’이나 ‘덧돈’, ‘덧두리’라고 하는 것이 훨씬 좋지 않을까요? 일 처리든 물건을 사고파는 일이든 모든 일들이 ‘웃돈’이나 ‘덧두리’가 필요하지 않게 정상적으로 이루어지고, 오히려 넉넉하게 ‘덤’으로 얹어 줄 수 있는 사회, ‘쇼핑백’을 들고 쇼핑하러 간다고 하는 것보다 ‘장바구니’를 들고 장을 보러 간다고 말하는 것이 부끄럽지 않은 그런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글_김형배(국립국어원 학예연구관)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더보기

가장 인기 있는 기사 +더보기

이벤트 신청

이벤트신청하기

이름

휴대폰번호

이벤트
정답

파일첨부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동의]

1) 수집목적 : 상기 이벤트는 국민들의 통일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실시되고 있습니다. 이에 이벤트 참여를 통해 통일에 대해 생각해보는 계기를 만들고, 이벤트 참가자분들이 웹진을 계속 구독할 수 있도록 하고자 합니다. 2) 수집항목 :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휴대폰번호, 댓글, 비밀댓글 여부, 정보수집동의 여부, 웹진수신동의(구독자 확대를 위해 실시하는 이벤트이므로 개인정보수집 동의시 웹진 수신을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3) 이용 : 이벤트 당첨시 경품 발송, 당선작 발표, 웹진 발송 4) 보유기간 : 경품 수령 확인시까지(1개월), 단 웹진 구독용 정보는 <해지>시까지 이메일만 보유 5) 정보보호 책임자 : 이벤트 대행사 (주)인포아트 서지민(02-2269-5029)